gnb 바로가기 contents 바로가기

사업분야

개발

개발

대우건설은 신도시 개발 사업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왔습니다. 과학적인 사업 기획과 정확한 리스크 분석 및 대응을 통해 대형화·복합화되고 있는 국내외 에너지,
인프라, 신도시 구축 사업에 참여해 수익원을 다각화하고 건설 한국의 위상을 드높이겠습니다.

에너지

대우건설은 1994년 국내 최초로 해외 민간 BOT(Build-Operate-Transfer) 방식의 수력발전 사업인 라오스 호웨이호(Houay Ho) 사업을 성공리에 완료하며 해외 사업 개발 및 시공 능력을 입증했습니다. 이후 포천 복합 화력발전소 사업을 자체 개발, 투자, 단독 시공해
2017년 9월부터 수도권 전력 공급 안정화에 기여했습니다. 해외에서는 수자원공사와
파키스탄 파트린드(Patrind) 수력발전사업의 투자 및 시공에 참여하여 2017년 11월 성공적으로 운영을 시작하였습니다.

에너지
에너지 에너지

또한 국내외 민간 발전 사업 분야에서 남다른 추진력으로 사업 개발, 금융 조달 및 시공 능력을 입증해왔습니다. 대우건설은 에너지 부문의 사업 역량을 강화할뿐만 아니라 영역 다각화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디벨로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습니다.

주요실적
주요실적
에너지 주요실적 리스트
라오스 호웨이호(Houay Ho) 수력발전소 152MW 수력발전소, 대우건설 주도 지분 투자, 시공 BOT 사업 (총 사업비 2억 4,000만 달러)
파키스탄 파트린드(Patrind) 수력발전소 150MW 수력발전소, 수자원공사 공동 투자, 단독 시공 BOT 사업 (총 사업비 4억 3,600만 달러)
포천 민자 발전 974MW 복합화력발전소 대우건설 자체 개발 지분 투자, 시공 사업 (총 사업비 9,732억 원)
제주 태양광발전소 47.515MW 태양광발전소, 대우건설 주도 개발, 지분 투자, 시공 사업 (총 사업비 689 억 원)
레이어팝업 닫기
인프라 인프라

인프라

2009년 개통한 용인~서울 고속도로 건설의 주간사로 참여해 서울 강남구와 경기 용인시를
연결하는 22.9km의 고속도로를 완성, 수도권 남부 지역의 균형 있는 발전과 교통 수요 분산에 기여했습니다. 또한 거가대로의 성공적 준공을 통해 부산~거제간 통행 시간을 3시간에서 40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해 물류 비용을 절감한 동시에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켰습니다.

대우건설은 민관 협력 분야에서 다양한 인프라 사업 실적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주도적으로 수행한 도로, 철도, 항만 등 인프라 PPP 사업 (민관 협력 사업, Public-Private Partnership)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PPP 시장에서 인프라 사업 개발을 선도해나갈 것
입니다.

주요실적
인프라
주요실적
인프라 주요실적 리스트
구리~포천 고속도로 구리-포천 간 총 50.6km 왕복 4~6차로 (총 사업비 1조 7,100억 원)
울산신항개발(1-1단계) 민간투자시설 컨테이너 부두 2선식, 다목적 부두 2선식, 광석 부두 2선식 (총 사업비 2,593억 원)
용인~서울 고속도로 용인-서울 간 22.9km 왕복 4~6차로 (총 사업비 1조 451억 원)
거가대로 부산-거제도 간 8.2km 구간도로 세계 최장·최심 침매터널 3.2km 구간 포함 (총 사업비 1조 9,831억 원)
천마산터널 3.23km, 왕복 4차로 터널 (총 사업비 2,421억 원)
소사~원시 복선전철 본선 22.3km, 입출고선 2.257km, 정거장 12개소 및 부대 사업 4개소 (총 사업비 1조 6,943억 원)
레이어팝업 닫기
top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