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contents 바로가기
대우건설 소식

대우건설 소식

대우건설의 최신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게시판 뷰
제목 대우건설, 한국비전케어와 손잡고 아프리카 의료보건 CSR 확대한다.
등록일 2021.11.03

대우건설, 한국비전케어와 손잡고 아프리카 의료보건 CSR 확대한다.


• 2012년부터 모로코에서 시작한 비전케어 사업 나이지리아로 확대

• 지난 10월 나이지리아 라고스주에 백내장 수술 캠프 마련 후, 서비스 시작

• 올해 100건의 안(眼) 검진과 백내장 수술 진행 목표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 정항기)이 국내외에서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2012년부터 모로코에서 시작한 비전케어 사업을 더욱 확대해 올해 나이지리아 라고스주에서 진행중이라고 5일 밝혔다. 

 

<사진설명: 지난 10월 29일(금) 대우건설이 나이지리아 라고스주 현지 의료기관인 LASUTH(Lagos State University Teaching Hospital)과 비전케어 사업 후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대우건설과 한국비전케어는 나이지리아 라고스주에서 의료·보건 서비스에 취약한 현지인을 대상으로 안(眼) 검진과 백내장 수술을 진행할 수 있는 캠프를 마련했다. 대우건설 사회공헌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까지 안 검진을 통해 100건의 백내장 수술을 진행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래 수술캠프는 한국 의료진과 비전케어 관계자 그리고 대우건설 자원봉사자가 현지를 방문하여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비전케어와 협력중인 라고스州 병원 LASUTH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현지 의료기관이 전적으로 수행한다. 

 

대우건설과 협력하고 있는 한국비전케어는 UN 협력 NGO이자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실명예방위원회(IAPB)의 파트너 기관으로 베트남, 파키스탄, 몽골, 에티오피아, 우간다에서 안과병원을 직접 운영하고 있다. 2002년부터 2020년까지 총 39개국에서 백내장 수술캠프를 327회 실시 했으며 44,602개에 달하는 안경을 지원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는 전체 국민의 약 1/4 정도가 시각장애를 갖고 있는데 비전케어사업은 실명의 주요 원인인 백내장을 치료하고, 실명을 예방하는 뜻깊은 사업”이라며 “해당분야 전문성을 갖고 있는 비전케어와 협력해 나이지리아 뿐만 아니라, 타 국가로 CSR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우건설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총 13회에 걸쳐 모로코에서 비전케어와 함께 백내장 수술 캠프를 실시해 총 1,500회 이상의 백내장 수술, 11,000회 이상의 안질환 치료를 완료했다. 이어 2020년에는 이라크 바스라 의대에 의료용품 및 COVID-19 진단키트를 기부했고, 국내에서는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사업, 재한베트남인 주거환경 지원사업 등 다양한 국내외 CSR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