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contents 바로가기

뉴스룸

뉴스룸 게시판 내용 테이블
보도자료 대우건설,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아파트 분양 등록일 2021.05.06

대우건설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아파트 분양


• 3.3㎡ 당 평균 2,906만원의 합리적 분양가 확정

• 청약일정 : 5월 14일(금) 특별공급, 5월 17일(월) 1순위 (해당지역)

                     5월 18일(화) 1순위 (기타지역),  5월 20일 (목) 2순위 

• 당첨자발표 : 5월 26일 (수)

• 계약일정 : 6월 7일 (월) ~ 6월 11일 (금)

• 쿼드러플 역세권, 중심업무지구 직주근접 생활권에 탁월한 미래가치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서울시 중구 인현동 2가 151-1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아파트 281세대를 오는 5월 7일 사이버견본주택 오픈과 함께 분양에 들어간다.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는 세운재정비촉진지구(이하 세운지구) 6-3-4구역에 지하 9층 ~ 지상 26층 총 614세대의 주상복합 소형 공동주택으로 시공되며 임대주택을 제외한 아파트 281세대가 지상 4층 ~ 15층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에 일반에 공급되는 세대는 전용면적 기준 24A㎡ 66세대, 24C㎡ 11세대, 29A㎡ 84세대, 29C㎡ 24세대, 28A㎡ 84세대, 42A㎡ 12세대로 구성되어 있다.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아파트의 분양가는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아 3.3㎡당 평균 2,906만원의 합리적 가격으로 책정되어 서울 도심 내에 공급되는 소형 아파트로써 뛰어난 가격경쟁력을 갖추었다. 때문에 서울 사대문 안의 기업에 출퇴근하는 직장인, 도심내 전문직 종사자를 포함한 직주근접의 생활을 원하는 실수요층의 높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청약일정은 오는 5월 14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5월 17일 1순위 해당지역(서울 2년이상 거주), 5월 18일 1순위 기타지역 (서울 2년 미만, 인천 및 경기도 거주자), 5월 20일 2순위 청약을 접수받는다. 

 

청약신청과 당첨자발표는 한국부동산원 청약Home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지정계약은 오는 6월 7일부터 6월 11일까지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견본주택에서 이루어질 예정이다. 

 

분양문의 : 1577-2237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가 위치한 세운지구의 개발가치는 서울 사대문 안 최중심지에 남은 대규모 개발이라는 점에서 다른 도심 재개발 사업과는 차별화된다. 재개발이 마무리되면 총 1만 가구(예정)에 달하는 주거와 업무/상업시설이 공존하는 복합단지로 일대가 탈바꿈하게 된다.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의 분양을 시작으로 이어질 후속 사업들을 통해 서울 중심의 모습이 완전히 바뀌게 될 전망인 것이다. 

 

세운지구는 CBD(중심업무지구)를 배후에 둔 만큼 주거와 업무, 상업시설 외에 문화와 패션, 관광의 중심지까지 아우르는 황금입지를 자랑한다. 

 

시청/광화문/을지로와 인접해 을지트윈타워의 대우건설, BC카드 외에도 SK그룹과 한화그룹, 현대그룹, KEB하나은행 등 대기업과 금융기업 본사들이 모여있으며, 광화문/동대문/명동의 상권을 연결하는 곳으로 서울 도심 최대의 경제권역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을지로3가, 을지로4가, 충무로역 등 지하철 2,3,4,5호선 도보 이용이 가능한 쿼드러플 역세권에 위치한 서울의 교통중심으로 을지로, 퇴계로, 종로, 충무로 등 도심 주요도로와 바로 연결되어 서울 어느 지역으로도 이동이 편리하다. 

 

이 외에도 종묘, 창경궁, 창덕궁, 경복궁 등 궁궐/왕릉문화의 중심에 위치하며 청계천, 남산골공원 등의 녹지 환경과 명보아트홀, 세운홀, 대한극장 등 설명이 필요없는 문화와 자연의 중심지로 평가된다.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의 펫네임인 ‘헤리시티(Hericity)’는 문화유산을 뜻하는 Heritage 와 City 의 합성어로 정해 세운지구가 가지고 있는 역사와 전통이라는 유산적 가치를 반영한 혁신적 주거공간을 의미한다. 

 

대우건설 분양 관계자는 “서울 도심에서 보기 힘든 쿼드러플 역세권 입지를 갖춘 것은 물론, CBD와 인접해 직주근접 프리미엄도 누릴 수 있는 소형아파트로 가치가 높다”며 “탁월한 입지여건으로 지난해 도시형생활주택이 성공적으로 분양을 마친 만큼 아파트도 일찌감치 많은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